Notice

[의료바이오] 차세대 게놈 '마이크로바이옴' 역량 확보 첫걸음 뗀다 (CIOBIZ 2017.9.8)

2017.09.11

 '마이크로바이옴(인체 미생물 정보)' 글로벌 경쟁력 확보를 위한 첫 걸음이 시작됐다. 정부, 병원, 기업이 한 데 모여 마이크로바이옴을 이용한 정밀의료 구현 전략과 글로벌 '퍼스트 무버' 가능성을 제시한다.

 

전자신문은 15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 그랜드볼룸에서 '1회 휴먼 마이크로바이옴 콘퍼런스 및 포럼 발족식'을 개최한다. 세계적으로 주목받는 마이크로바이옴과 관련해 국내 최초로 열리는 행사다.

 

차세대 게놈으로 주목 받는 마이크로바이옴은 우리 몸 속 미생물 정보를 뜻한다. 미생물은 구강, 피부, 장내, 생식기 등 다양한 곳에 분포한다. 인류 탄생과 동시에 공존했다. 인체 세포 수보다 100배 많은 미생물은 장기는 물론 신진대사, 질병에도 영향을 미친다. 비만, 아토피, 당뇨 등은 물론 치매와 각종 암에도 영향을 준다는 연구결과가 보고된다.

 

행사에서 세계적으로 주목받는 마이크로바이옴 국내·외 연구동향, 기업 비즈니스 현황, 정부 육성 계획 등을 공유·논의한다. 새로운 미래 먹거리로 떠오르는 바이오헬스 산업에서 우리나라가 '퍼스트 무버'가 될 수 있는 영역으로 마이크로바이옴을 선정, 국가적 에너지를 집중하자는 어젠다를 제시한다.

 

콘퍼런스는 임상연구, 비즈니스, 정부정책, 산업육성을 위한 토론 등으로 구성된다. 임상 분야에서 이동호 분당서울대병원 교수가 '현대의학의 빅뱅:새롭게 발견되는 유산균의 의학적 효능', 지영구 단국대병원 교수는 '마이크로바이옴과 알레르기, 폐 질환' 등을 발표한다.

 

비즈니스 부문에서는 △김윤근 MD헬스케어 대표가 '헬스4.0:마이크로바이옴 기반 개인 맞춤의학' 고광표 고바이오랩 대표가 '마이크로바이옴 기반 맞춤형 프로바이오틱스 및 신약 개발' 천종식 천랩 대표는 '생명정보 기술 기반 마이크로바이옴 R&D 솔루션 및 헬스케어 서비스 개발'을 주제로 소개한다.

 

(중략)

 

한국은 분석해 질병을 예측·진단하는 서비스와 신약 개발, 건강기능식품 등을 활발히 개발 중이다.

 

콘퍼런스를 년부터 '한국인 장내 미생물 뱅크 구축과 활용 촉진 사업'을 추진한다. 건강한 한국인 장내 미생물을 수집, 분석하는 '은행'이다. 관련 기업도 미생물을 계기로 마이크로바이옴 가능성을 널리 알려 글로벌 경쟁력을 확보하는 기회를 만들어야 한다. 태동기인 국내 시장에 인프라 구축과 생태계 조성을 위한 국가적 투자 필요성도 제안할 계획이다.

 

(중략) 

 

 

 

 

정용철 의료/SW 전문기자 jungyc@etnews.com

 

기사전문보기 : http://www.ciobiz.co.kr/news/article.html?id=20170906120007

 

 

Back to List
Top